리더보드


완전히 새로운 신디사이저의 등장 오로지 터치로 다양한 표현을 가능케 하는 : The Seaboard 제품디자인

ROLI 라는 회사에서 나온 The Seaboard 새로운 신디사이저의 일종 같습니다.
페달이나 조그로 하는 익스프레션이 아니라 기기자체의 독특한 
고무재질(?)의 건반으로 또 건반 하단의 부분을 통해 다양한 음악적 표현을 가능케 하는 악기 인데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두편의 동영상 먼저 보시고
제품에 대해 더 알아가시면 좋겠습니다.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독특한 건반의 디자인을
어떻게 다루는가에 따라 다양한 표현이 가능한것을 아실 수 있는데요
아직 출시되지는 않았고 pre-order를 홈페이지에서 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영상을 틀어놓으시고 포스팅을 읽으시면
더욱 풍성하실듯..? ㅎㅋ

두개의 모델로 출시가 되는데 The Seaboard GRAND와 맨위의 이미지인 The Seaboard 이렇게 두개입니다.
차이점은 스탠드의 차이같은데 정확한 정보는 알수 없네요.

기술력이 중요해 보입니다. 
건반에서의 터치 하나하나를 어떻게 다양한 피드백으로
사용자들에게 다가가게 하는지가 이 악기의 키 포인트가 될것 같네요.


이 회사에 대한 소개를 보면,
팀원 모두가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각자 다양한 분야에서 모였다고 하는데
이 신생기업의 도전이 멋져보이고 부럽고 합니다.
저의 꿈이 이런 멋진 창업을 하는것인데..ㅎㅎ(성공여부를떠나)

여기까지 


사실 악기관련 회사로서 다들 아시겠지만 모르는 분들을 위해..
 제가 좋아하는 회사가 몇군데 있는데요

저는 기타를 치기에 다른 영역은 잘 모르겠지만
이펙터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며
품질은 물론이고 Toneprint같은 독특한 기술등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잘 쌓아가고 있습니다.


아포지는 맥을 쓰시는 분들께는 아주 유명한 회사인데요
어려울꺼 같고 복잡하기만 해보이는 레코딩을 위한 인터페이스를
아주 많이 직관적이고, 높은 품질을 동시에 가능하게 하는
명기들을 여럿 제작해 내는 회사이죠.



딱딱하고 머리아플것 같은 기술을 
감성과 영감이 풍부한 아티스트들에게 다가가게 하기위해서는
일반적인 전자회사 보다 더 많은 인터페이스에 대한 연구, 형태에 대한 디자인
높은 사운드 퀄리티는 말할필요도 없겠고.. 등등 많은 노력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지 않더라도 머리만 쓰고 끙끙대는 엔지니어보다
음악을 하는 취미를 가진 엔지니어들로 모인 회사라면 왠지 더 창의적이고 기발한 아이디어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더 많을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고 들고요..

기회가 된다면 이런 음악관련 제품 및 회사들에 대해서도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작은정사각형2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11514

120240